'바람과 구름과 비' 박상훈, "전광렬 선배님과 호흡하여 행복했다" 종영소감

2020-07-27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배우 박상훈이 ‘바람과 구름과 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5일 인기리에 종영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고종’ 이재황 역을 맡아 존재감을 입증한 박상훈이 감사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웨이즈컴퍼니를 통해 박상훈은 “’늘 불안한 종친 어린 재황과 힘없는 어린 고종의 내면에 대해 고민도 많았지만 항상 격려와 응원해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특히현장에서 '아빠'라 칭하시며 많은 조언 아끼지 않으신 전광렬 선배님과 함께 호흡하고 촬영할 수 있어 매우 행복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 고 진심 어린 소회를 전했다.

이어 “’바람과 구름과 비’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어제 보다 오늘이 나은 배우가 되도록 항상 노력하고 다음 작품에서 좀 더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 뵙겠다”고 덧붙였다.

박상훈은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광렬 분)과 중전 민자영(박정연 분)의 권력 다툼 속에서 심약한 듯 보이나 왕실을 지키기 위해 근심, 걱정하는 황제의 모습을 실감나게 소화해내며 존재 가치를 입증했다. 담담하게 내뱉는 대사는 고종의 절제된 감정선을 유지하는 동시에 한번씩 차오르는 슬픔의 감정을 극대화했다.

이처럼 박상훈은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캐릭터가 가진 미묘한 감정선을 폭넓게 오가며 몰입도를 높였다.

박상훈은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또 한번 아역 배우 이미지를 넘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예고하는 배우임을 보여준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여동은 기자 deyuh@mydaily.co.kr

출처: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2007270824339243&ext=na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58길 14, 2층
T  02-546-3666    l    E  wayzcompany7@naver.com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58길 14, 2층            T   02-546-3666             E   wayzcompany7@naver.com

Copyright ⓒ2019 wayzcompan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