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뜨강' 박상훈 섬세 연기..어디서 봤더라 '브람스' 김민재 아역

2021-02-17

김수진 기자  /  입력 : 2021.02.17 21:46  / 조회 : 333

달이 뜨는 강’ 박상훈의 섬세한 감성 연기가 돋보였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훙, 연출 윤상호)은 고구려 설화 평강 공주와 바보 온달 장군 이야기에 역사적 상상력을 더한 퓨전 사극이다. 극 중 박상훈은 평강(김소현 분)의 동생 태자 고원 역을 맡아 어릴적 헤어진 누나 평강을 그리워하며 외로운 나날을 보낸다.

지난 16일 방송된 2화에서는 살수가 되어 수년만에 궁으로 돌아온 평강과 원이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서로를 눈앞에 마주하지만 태자 원은 궁녀로 위장한 평강을 알아보지 못하며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평강의 천도제를 앞두고 태자 원은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평강의 안녕을 바라지만 평원왕은 그런 태자에게 평강은 죽었다며 단호하게 굴었다. 누이를 그리워하는 태자 원의 슬픔이 가득 담긴 눈빛 속에는 말할 수 없는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박상훈은 지난 7월 종영한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고종’ 이재황으로 분해 복잡다단한 어린 고종 캐릭터를 실감나게 그려내며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뿐만 아니라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김민재 아역으로 등장. 아련한 눈빛과 풍기는 분위기가 닮아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한편 ‘달이 뜨는 강’속 누나 평강을 그리던 태자 원과 기억을 잃고 천주방 최고 살수가 되어 아버지를 죽이러 돌아온 평강, 이 두 사람의 운명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진다.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화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사진ㅣKBS2 방송화면

원문보기: https://star.mt.co.kr/stview.php?no=2021021721422794747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58길 14, 2층
T  02-546-3666    l    E  wayzcompany7@naver.com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158길 14, 2층            T   02-546-3666             E   wayzcompany7@naver.com

Copyright ⓒ2019 wayzcompany.

All right reserved.